IS에게 포위당한 러시아 특수부대원의 최후의 교신내용

25살 러시아 특수부대원 알렉산더 프로코렌코라는

시리아 중부 지역에서

IS 근거지에서 정찰 및 좌표 임무를 수행하던 중

적들에게 포위당하자

통신을 통해 자신이 있는 곳으로 폭격을 유도하고

적과 함께 자폭 했다고 한다.

고국에 임신한 아내도 있었다고 하는데

그의 마지막 교신 내용을 들어보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