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이 되고 있다는 양현석이 타기획사 대표 부르는 방법

당연히 대표님이라고 부르는 노홍철

양현석 – “반가워요, 제가 아는 매니저예요”

자막은 대표님이라고 썼으나

양현석은 들어오자 마자 매니저라고 함

과거에 매니저일을 하셨나봄

“제가 봤던 몇 안되는 매니저분이에요~”

끝.까.지 매니저라고 부름..ㅋㅋㅋ

역시나 또 자막이 알아서 자체 필터링…

자동문이 뭐가 과하다는건지…

(저런식으로 띄워주면 되게 기분좋아하는게 보임..ㅋㅋ)

저작권료 1위라는 작곡가 출신 대표

다작…ㅋㅋ

( 별거아닌 말이라고 생각할수있지만 사실 이런 지나가는 말한마디 한마디가

상대방은 기분 꽁기하게되는거같음 ㅇㅇ 저작권료 1위라고 하면

그냥 히트곡이 많으시구나 하면 될걸 굳이 곡을 많이 써서 그런가보네식으로 말하는건 좀..

예를들어 yg가 엔터테이먼트중 매출 1위래요! 했는데 누가 거기가

아이돌이 제일 많이있나봐? 하면 기분 묘해지듯이…ㅇㅇ )

소속사 대표의 업을 소개하는 중

알고보니 과거 와이지에서 일했던 작곡가 출신

역시나 와이지 밑에서 일했던 출신 대표들은

하나같이 불편해하는 양현석

이 프로보다보면 느끼는게 양현석이랑 일해본 사람들중에

양현석을 반기고 좋아하는 사람이 없음 ㅋㅋㅋㅋㅋㅋ;;

소속사 대표의 이력과 스펙을 칭찬을 하는 와중에

굳이 과거에 생활이 어려웠던 분이라고 알려주는 상냥함…

양현석 – “사실 김도훈씨는 YG가 키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아 네…

믹스나인 보면 과거에 무슨일을 했던 무슨 직금이였던 간에

엄현히 현재는 한 회사 대표고 같은 지위에 직급인데

배려 부족한 모습들이 참 많이 보여서 아쉬움

(특히나 본인 밑에서 일했던 직원 출신들한테는 더욱…)

피디가 자막 자체 필터한다고 참 애많이 쓸듯함

좀 견손했으면…YG가 지금의 위치까지 온건

오롯이 본인 덕이 아니라는걸 좀 알아야 될듯함..

댓글 남기기